FANDOM


조영래(趙英來)(1947년 3월 26일-1990년 12월 12일)는 대한민국의 인권 변호사이다.

대구광역시에서 태어났으며, 서울특별시에서 경기중학교와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경기고 재학 시절 6.3 한일회담을 반대하는 시위를 주동해 학교에서 정학처분을 받기도 했다.

1965년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에 수석입학하였으며, 재학 중 한일회담 반대, 3선개헌 반대 등 학생운동을 이끌어 나갔다. 1969년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에 입학하였으며 197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연수원에 들어갔다. 사법연수원 재직 중 서울대생 내란음모 사건으로 구속되었으며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1973년 4월 만기출소 후 민청학련 사건 관련자로 수배되어 6년간 쫓기는 생활을 했으며, 수배기간 동안 노동운동가 전태일의 삶을 기록한 전태일 평전을 썼는데, 이는 1983년 저자를 익명으로 하여 출간되었다(제목 "어느 청년 노동자의 삶과 죽음"). 1980년 수배를 끝내고 사법연수원에 복귀한 후 1982년 이를 수료하였다. 1983년 봄 시민공익법률사무소를 설립한 이후 1984년 망원동 수해 주민들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시작하였고, 1986년 부천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 권인숙 씨를 변호하고 가해자 문귀동 경장에 대한 유죄판결을 이끌어내는 등의 활동으로 인권 변호사로서 큰 활약을 했다. 특히, 1986년 대한변협 인권보고서 발간의 산파역을 하였고, 같은 해 인권변호사들의 상설조직인 정법회의 창립 및 1988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탄생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1990년 폐암으로 사망했다.

妻 이옥경과 2男. 처제가 국회의원(15, 16대) 이미경 씨.

관련 도서에 '조영래 변호사를 추모하는 모임'에서 엮은 <진실을 영원히 감옥에 가두어 둘 수는 없습니다 - 조영래변호사 남긴 글 모음>(창작과 비평사, 1991)과 <조영래 변호사 변론 선집 - 그 인권변론의 발자취>(도서출판 까치, 1992)가 있으며, 서울법대 학장이자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인 안경환 씨가 지은 <조영래 평전 - 세상을 바꾼 아름다운 열정>(강, 2006)이 있다.